Tip
11:30~13:00에는 전화 연결이 불가능합니다.

에디터의 평
박성찬내일이 없을 것처럼 일단 마셔본다.

'어느 날'이라는 뜻이 있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스시야로 여의도역 사거리에 위치한 여의도 종합상가 2층에 위치한 곳이다. 런치와 디너 오마카세를 선보이고 있는데 2만 5천 원 그리고 3만 5천 원으로 부담 없는 편. 아루히라는 이름에서 엿볼 수 있듯 근처의 직장인들이 언제든 편하게 들려 스시와 술 한 잔을 곁들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 문을 열었다고 한다. 국산 맥주를 비롯하여 소주도 판매하고 있어 스시와 소맥이라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조합을 즐길 수 있는 점도 이곳만의 장점이다.


음식 종류
일식
예산
5-10만원 (2인 기준)

테이블
바 테이블
부가 정보
런치 메뉴가 있는

판매 주류
일본술,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