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주다솔잘못된 음식이란 것은 없다.

두부두루치기를 전문으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향토 음식점이다. 두부두루치기 양념이 여간 매운편이 아니다. 맵기 정도를 선택할 수 있는데 ‘중간맛’도 꽤나 맵다. 접시 가득 모두부를 말 그대로 양념에 대충 휘적인 모양새의 두루치기가 제공된다. 정성스럽게 썰어 두부 모양을 보존하지 않고 양념과 재빠르게 섞어낸 것 같지만 그 맛은 일품이다. 혀끝을 자극하는 매콤한 양념과 부드럽고 고소한 두부의 조화가 훌륭하다. 공기밥을 비벼 먹어도 좋고 면 사리를 추가하여 두루치기와 함께 즐기는 것도 추천한다.


음식 종류
한식 / 찜요리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