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주다솔잘못된 음식이란 것은 없다.

칼국수와 김밥의 훌륭한 조합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가게 한쪽 커다랗게 써 붙여 놓은 제면실이 국수에 대한 자부심을 보여준다. 주문과 즉시 반죽된 면을 썰어 칼국수를 끓인다. 넓적한 모양새의 부드러운 칼국수가 아주 푸짐하게 나온다. 다포리를 넣어 감칠맛을 낸 국물은 들깻가루를 뿌려 구수하다. 삭힌 고추 다데기를 칼국수에 더하면 더욱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짭조름하게 양념 된 유부를 넣은 김밥 역시 인기가 많다. 고소한 참기름 냄새 가득한 김밥을 주문하면 칼국수 국물이 제공되는데 든든한 한 끼로 손색이 없다.


음식 종류
한식 / 면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좌식 테이블
부가 정보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