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유가희좋은 음식은 좋은 대화로 끝이난다.

2007년에 대전에서 처음으로 소국밥집을 열었다는 원조 태평소국밥. 두말할 것 없는 시원한 국물의 소국밥은 지친 여행자에게 따뜻하고 푸짐한 한 끼로도 충분하고, 지난밤 과음한 직장인에게 좋은 해장국이 되기도 한다. 국밥 한 그릇 시켜 놓고 소주 한 잔 기울일 수 있는 최고의 안주가 되기도 하고. 국물이 곧 고기이기 때문에 국물 추가가 안된다는 안내 문구답게 적당한 감칠맛이 일품이다. 잘 익은 김치와 깍두기도 소국밥에 맛을 더한다. 24시간 영업인 것도 이곳의 큰 장점. 지역주민들에게, 대전을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오래오래 사랑받았으면 좋겠다.


음식 종류
한식 / 국물요리
예산
5-10만원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