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배기연"Life is like a box of chocolates." - Forrest Gump

대전에서 가장 편하게 놀러 갈 수 있는 수통골 탐방로를 따라 간단한 산행을 즐기고 내려오는 길 들르면 딱 좋을 법한 오리 전문점. 외관을 보면 한옥 호텔처럼 생겼는데, 이에 걸맞은 매장 규모를 보면 단체 모임에 제격. 닭에 견주긴 섭섭할 정도의 쫄깃함과 크기답게 푸짐한 양 덕분에라도 보양식의 기준에 충족하는 듯 보인다. 이곳의 오리는 잡내가 전혀 없기 때문에 제 아무리 사냥개인들 맡지 못할 것 같다. 특히 오리백숙이 가진 깊은 담백함과 씹는 맛의 즐거움을 위해서라도 금수봉까지는 올라갔다가 내려와야 할 듯.


음식 종류
한식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룸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룸이 준비되어 있는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