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박성찬내일이 없을 것처럼 일단 마셔본다.

여유롭고 고즈넉한 분위기가 가득한 삼덕동을 걷다 보면 발견할 수 있는 오래된 주택을 개조한 카페로 외관에 '家' 글씨가 붙어있는 곳이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이곳의 마스코트인 잘생긴 골든 리트리버 보리가 반갑게 손님들을 맞이한다. 메뉴는 아메리카노, 라떼, 주스 그리고 티라미수만 내놓고 있다. 실내 인테리어는 오래된 주택 특유의 나무 합판, 격자 타일 바닥 등의 특징을 그대로 살려 아늑한 분위기가 가득하다. 다만 테이블이 몇 개 없어 마당 좌석에 앉거나 웨이팅을 하는 점은 아쉽다. 이에 커피에 함께 붙어있는 카린 상점의 디저트들도 함께 맛 보길 권한다.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데이트 하기 좋은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