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이지선Eat well, Travel often, Drink always.

다시 대구에 가도 꼭 방문할 것 같은 따뜻한 카페.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소나무' 모양이 그려진 소나무 라떼. 말차라떼와 에스프레소 비엔나 크림이 순서대로 올라가, 기분 좋은 달달함과 폭신한 식감까지 모두 느낄 수 있는 라떼다. 메뉴와 잘 어우러지도록 카페 중앙엔 커다란 소나무가 있는데, 메뉴의 구성과 공간의 컨셉이 잘 어우러지는 점이 매우 훌륭하다. 이름처럼 오래오래 머물고 싶은 따뜻한 공간.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좌식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데이트 하기 좋은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