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주다솔잘못된 음식이란 것은 없다.

입에 착착 감기는 매운맛이 당기는 날 추천하고 싶은 중화비빔밥을 선보이는 곳이다. 짬뽕의 장점만을 응축한 듯한 매콤한 비빔 양념을 흰쌀밥에 얹어 예쁜 반숙을 쓱쓱 비벼 먹으면 없던 입맛도 돌아온다. 목이버섯과 채소, 오징어 정도의 재료가 들어가 아는 맛 같기도 하고, 자극적인 맛이 조금은 불량스럽기까지 한 이곳의 중화 비빔밥은 대구에 방문한다면 꼭 한번 먹어보길 추천한다. 늘 대기 줄이 있으니 어느 정도의 기다림은 감수하고 방문해야 한다.


음식 종류
중식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좌식 테이블, 룸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