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유가희좋은 음식은 좋은 대화로 끝이난다.

대구의 해장을 책임지는 교동따로식당. 50년 전통집이라고 하여 세월이 느껴지는 노포를 기대하고 갔지만 근처로 이전하여 쾌적하고 깔끔한 모습이다. 밥과 국을 따로 내어주는 '따로국밥'은 대구에서 시작된 대구의 향토음식으로 얼큰하면서도 개운한 맛이 일품. 경상도 음식답게 진하고 강한 맛인데, 반찬과 함께 다진 마늘이 별도로 듬뿍 나오는 것을 보면 대구에 온 것을 실감할 수 있다. 따로 내어주시는 선지는 신선하면서도 고소한 맛에 국밥과 함께 먹으면 든든하다. 입맛대로, 취향대로 즐기기 좋은 따로국밥. 누구와 함께해도 만족스러운 한 끼가 될 것 같다.


음식 종류
한식 / 국물요리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24시간 영업을 하는
룸이 준비되어 있는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