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김희경내가 먹는 음식이 곧 나다.

대구 오면 막창을 꼭 먹어봐야 한다지만, 진해숯불막창에서는 그보다 '절창'을 꼭 먹어봐야 한다. 소의 위 네 개 중 두 번째 위인 '절창'은 곱창과 막창의 중간 정도의 식감으로, 꼬독함과 고소함을 모두 겸비한 매력 만점 부속 고기다. 초벌 해주신 신선한 절창을 파와 함께 숯에 굽고, 파와 고추를 넣은 양념장에 푹 찍어 마늘과 함께 쌈에 싸 먹는다면, 당신은 평소 먹던 주량보다 더 많은 소주를 마시게 될 것임이 틀림없다. 더운 여름날에는 바람 부는 야외 테이블에서도 즐길 수 있으니 운치 있게 즐겨보자.


음식 종류
구이 / 한식 / 돼지고기 / 소고기 / 구이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야외 테라스 자리가 있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