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배기연"Life is like a box of chocolates." - Forrest Gump

한양대 맞은편 사누키 우동 전문점. 상호답게 왠지 모를 따스한 내부. 오픈하자마자 자리가 꽉 차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웨이팅은 필수. 달인이 만들어내는 우동 면발의 탄력과 내구성을 맛보게 되면 타이어처럼 공기압을 체크해 보고 싶어진다. 특히 시그니처 메뉴인 붓가케 우동은 면발의 매력이 극대화된 냉우동 형태인데 쯔유의 짠맛과 단맛이 완벽히 어우러져 있다. 일본인 스태프들의 친절함과 착한 가격 때문에 문을 열고 나올 때 나도 우동가족이 된 것만 같다.


음식 종류
일식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일본술, 맥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