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유빛나나를 살게 하는 것은 훌륭한 말보단 음식이다.

공릉동 철길 따라 들어선 공원 옆의 한 카페. 이 골목이 공트럴파크, 공리단길이라 불리며 간판이 없어 지나가다 안을 한 번씩 들여다보게 된다. 안쪽으로 들어가면 무심한 듯 시크하게 꾸며진 인테리어가 눈길을 끈다. 곳곳에 포인트가 된 인테리어는 사진을 찍기에도 좋다. 프릳츠 원두를 사용하는 곳으로 쿠키, 마들렌 등 곁들임 메뉴도 있다. 조금 후추후추한 쿠키, 조금 쑥쓰러운 마들렌 등 메뉴명이 매우 귀엽다. 커피 맛도 기억에 남을 정도로 좋다. 테이크아웃 잔도 느낌 있으니 테이크아웃하여 경춘선 철길을 따라 조성된 공원에서 산책을 즐겨도 좋을 곳이다.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홀 테이블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