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김미옥나를 살게 하는 것은 충분한 음식이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브런치 카페 프루티. 2층에 위치한 소소한 공간에 들어가자마자 아기자기한 인테리어에 심쿵. 흰 천 위에 손글씨로 꾹꾹 눌러쓴 메뉴판은 내 감성을 자극하였고, 곳곳에 전시된 초록이들과 예쁜 그릇들에 눈이 간다. 양은 많지 않지만 브런치 카페에 비해 가격이 합리적이고, 특히 아메리카노에 자몽이 들어있어 독특하다. 간혹 웨이팅이 있으니 미리 확인하고 갈 것.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브런치 메뉴가 있는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