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이주원자극적인 음식은 Nope!! 저염식을 추구함.

여러 번 제주 여행을 갔지만 보말 칼국수는 먹어보지 못해 찾아가게 된 곳. 가까운 곳을 찾다가 4시쯤 방문하였는데, 재료 소진으로 먹지 못하고 그다음 날 아침 9시쯤 다시 찾아갔다. 이른 시간인데도 여행객, 현지인 할 것 없이 이미 붐비고 있었다. 손칼국수 면에 씹히는 재미까지 느낄 수 있는 보말과 매생이가 푸짐하게 들어가 바다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얇게 부쳐진 바삭하고 고소한 매생이 보말전을 안 시키면 섭섭하다.


음식 종류
한식 / 면요리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좌식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룸이 준비되어 있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