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김희경내가 먹는 음식이 곧 나다.

선정릉에 위치한 리퀴드 참프루는 '뒤섞인'이라는 뜻의 'champloo'라는 매장 이름처럼 퓨전 느낌의 라멘을 선보인다.면은 중식 면처럼 도톰 쫄깃하고, 고추기름이 자잘한 육수도 중식을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커리와 라멘의 구성 자체는 일식을, 그리고 어딘가 모르게 한식의 느낌도 난다. 정체성이 명확하지 않아 아쉽지만 그게 또 이곳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음식 종류
일식 / 면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바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