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장해련식탁 앞에서 조용히 강함.

건대 입구 맛의 거리에 위치한 돕 감자탕 전문점은 전반적으로 재료를 아끼지 않고, 일반적인 감자탕집에 비해 아주 깔끔한 편이다. 감자탕 국물은 된장 보다는 고춧가루가 더 들어가 구수한 느낌보다는 칼칼한 느낌이 난다. 감자탕 안에 기본으로 들어있는 조랭이떡, 수제비, 당면, 깻잎, 느타리버섯, 팽이버섯의 양 또한 푸짐해 먹는 재미를 더해준다. 보통의 감자탕집의 소박한 반찬과는 달리, 돕 감자탕은 젊은 층의 입맛을 겨냥한 듯해 보이는 단호박 샐러드부터 젓갈, 갖가지 야채 등이 내어져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는 것도 플러스. 일부러 식사 막바지에 맛본 감자에 맛이 들지 않은 점과 우거지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은 조금 아쉽다.


음식 종류
한식 / 국물요리
테이블
좌식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