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김용호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터프한 맛 애호가

라멘집 외관에서 직접 면을 뽑는 제면기에서 믿음직한 인상을 준다. 신선한 돼지뼈와 어패류를 함께 우려내는 시라유키 국물의 감칠맛이 독특한 곳. 매운 향신료의 ‘마라’, 간장을 사용한 ‘쇼유’, 소금으로 맛을 낸 ‘시오’의 3가지 소스가 시라유키 국물의 맛에 색깔을 더한다. 통밀 가루를 섞어 뽑은 면을 한 입 넣으면 고소하면서 담백한 풍미가 기존의 라멘과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도 매력. 저온으로 숙성된 차슈는 일본 라멘 특유의 불맛나는 느낌은 없지만 촉촉한 속살과 육즙만의 장점이 있어 질리지 않는다. 취향을 탈 수 있겠지만 우후죽순 비슷한 라멘의 대열에서 새롭게 일탈한 맛을 만끽하기에 제격이 아닐까?


음식 종류
일식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바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맥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