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이영섭음식만이 나라가 허용한 유일한 마약이다.

골목 언저리 2층에 있는 남포수제비는 테이블이 따닥따닥 붙어있어서 아늑하고 정감이 가는 분식집 분위기이다. 밑반찬은 깍두기 하나이지만 수제비와의 조화가 금상첨화이다. 맑은 국물과 면의 얇은 반죽은 계속해서 식감을 자극하며 개인의 취향에 따라 깨소금, 파, 김을 더 넣어도 된다. 국물은 무한리필이니 걱정 없이 먹어도 된다. 관광객들도 소문을 듣고 많이 오는 분위기이지만 혼자서도 든든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이다. *카드결제가 안될 수 있으므로 현금을 준비하자.


음식 종류
한식 / 면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