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이진기분이 저기압일땐 반드시 고기앞으로 가라.

가로수길에서 흔치 않은 딤섬 집이다. 테이블이 몇 없는 아담함이 정말 현지에 와 있는 듯한 분위기이다. '소룡포는 한입에 넣어야 하며, 두 입 또는 세 입으로 나누어 먹으면 진따'라는 재미있는 문구가 걸려 있다. 저녁에는 맥주를 즐기기 좋은 시끌벅적한 분위기도 연출할 수 있다.


음식 종류
중식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맥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