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지호준먹는 것이 곧 우리 자신이 된다.

새로운 개념의 브런치 카페로 독창적인 인테리어와 다양한 문화이벤트를 통해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매일 아침 신선한 재료로 카페드세라 전문 바리스타와 쉐프가 만드는 최고의 브런치를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으며 모든 커피와 음료, 브런치는 yido 수공예 컵과 그릇에 정성껏 담아 제공한다.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홀 테이블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