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박윤후 일찍 일어나는 새가 더 많이 먹을 수 있다.

바비레드는 Bob+is+red의 줄임말로 '매운 음식을 파는 곳'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메뉴판에는 메뉴의 설명과 메뉴얼이 있어서 고르는 재미가 있고 매운 정도를 선택할 수 있어서 입맛에 맞게 고를 수 있어 특별하다. 마지막으로 모든 양념에는 셀프바에 준비되어 있는 레드밥을 비벼 먹을 수 있다.


음식 종류
컨템퍼러리 / 양식 / 양식 기타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야외 테라스 자리가 있는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맥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